▲ 태안 백합꽃 축제가 22일 남면 신온리 일대서 열린다. 사진은 축제장 전경. 태안군 제공  
 

백만송이 백합 꽃의 향연, ‘태안 백합꽃 축제’가 22일 개막한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태안백합꽃축제는 ‘희생, 그것은 사랑’이란 주제로 22일부터 내달 5일까지 14일간 남면 신온리 일대 약 26만㎡의 대지에서 펼쳐진다. 개막식은 별도의 의식행사 없이 축제장에서 한상률 꽃축제추진위원회 위원장을 비롯, 이수연 부군수, 기관단체장,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테이프 커팅과 함께 축제의 시작을 알릴 예정이다.

백합꽃은 주로 흰색의 꽃이 많이 알려졌지만 축제장에선 르네브, 시베리아, 소르본느, 발디솔레, 블랙아웃 등 각양각색의 백합꽃들이 빨강, 노랑, 자주 등의 형형색색 자태를 뽐내며 향긋한 향기를 발산할 전망이다. 또 별주부전을 테마로 꾸며진 꽃축제장 한가운데에는 만남의 호수가, 좌측엔 토끼마을, 우측에 자라마을이 있으며, 축제장 가장 자리에는 캐릭터마을로 둘러싸여 축제장 곳곳에 볼거리가 풍부하다.

태안=박기명 기자 kmpark3100@cctoday.co.kr